· Home

제21회 단양 280랠리 접수예정!
접수기간 : 2020. 5. 11 ~ 5. 31
대회기간 : 2020. 6. 27 ~ 6. 28
대회장소 : 단양군

· 공지사항
· 자유게시판
· 질문과 답변
· 대회후기
· 공동구매(New)

· 역대 랠리 완주자
· 랠리 7스타 완주자
· 랠리 마스터 완주자

· 대회장 찾아오는길
· 대회코스정보
· 날씨정보

· 운영진 게시판
· 280Rally Logo DownLoad

 

363
678
2,006
677,695

  현재접속자 : 42 (회원 0)
 
작성일 : 19-07-14 21:04
인복이 많았던 삼척 280랠리 후기 - 3/2
 글쓴이 : 글따라
조회 : 478  

제 2구간 사금산 임도 - 2


사금산 임도가 이번 280 코스에서 가장 추억에 남을 듯하다. 확실히 뒤쳐지긴 한 것 같다. 선두 그룹에 속한 라이더들은 자세도 좋고 복장도 잘 갖췄으며 여유가 있어도 절제된 말과 행동을 보여주는데, 후미 팀은 힘들어도 행복한 라이딩을 즐기는 듯하다. 모두 그렇지는 않겠지만, 주변 분들이 즐기며 재미있게 달리는데 많이 지쳐 보인다. 그렇게 천천히 달리는데 어느 분이 휙 지나가신다. 그런데 묘한 뉘앙스를 풍긴다. 딱 잘라 말하기는 어려운데, 노래를 흥얼거리는 듯 지나는데 하수에게 뭔가 보여준다고 할까, 하는 지나친 여유를 보이며 획 지나는 것이다. 그렇다고 내가 뭐 딱히 할 게 없으니 그러려니 하면서 임도를 따라 진행하는데, 다리에서 기분 좋은 신호를 보낸다. 이 지점이 속도계로 딱 100키로 지점인데 다리가 확 풀리는 기분이다. 60키로는 펑크 난 타이어로 타고 나머지 40키로는 그 후유증을 해소하는데 보낸 것이다. 중반전은 100키로부터라고 말하고 다녔더니 말이 씨가 되어 현실이 된 것이다. 그나마 얼마나 다행인가. 예상보다 훨씬 빨리 회복된 것이다. 여기부터 경사도가 낮은 내리막인 듯하다. 신나게 쏘기 시작하는데 다리에 전혀 부하가 걸리지 않는다. 이제 다리도 풀렸겠다, 걱정할 게 없었다. 어느 정도 가니 앞서가던 그 검은색 복장의 라이더가 보인다. 이번엔 내가 휙 지나가니 아니나다를까, 뒤에서 쫓아오는 듯한 느낌이 확연히 든다. 하지만, 이미 다리가 말짱해진 나다. 뒤를 보지는 않았지만, 1분도 못 쫓아오고 포기하는 기색이다. 이제 호흡이 거칠어지지 않을 만큼 달리면 되었다. 그렇게 여유 있게 진행하는데 뒷모습이 익숙한 분이 앞에 계셔서 역장님인가 싶어 옆얼굴을 슬쩍 봤는데 면포로 가려져 있어 잘 안 보이고 그 분도 나를 곁눈질로 보는 듯한데 아는 척을 안 하셔서 아닌가 보다 하고 진행한다. 이제 유상 지원 포인트 115키로 지점을 목표로 잡고 오르니 곧 나타난다. 그리고 좀 전에 지나쳤던 분이 역장님이 맞았다. 반갑게 인사하고 식사 주문을 하셨냐고 물으니 안 하셨단다. ‘같이 식사를 하시자하니 사양하시면서 콜라 한 캔을 사주신다. 나도 물이 남아 역장님 물통에 가득 따라드린다. 그리고 하프코스에 처음 도전한 슈렉 님 아들 승헌이도 보인다. 위로의 말이라도 해주고 싶지만, 이런 데서 인사해야 도움이 안 될 듯하여 그냥 못 본 척하며 보니, 알아서 잘 챙겨먹는다. 여기서 도시락은 화룡점정이라고 해야 할까! 사서 고생하러 오는 280이기에 처음에는 신청하지 않았지만, 지원조의 노력을 아껴주자는 말에 공감하여 신청한 것이다. 개선점이라고 하면, 1.5리터는 불필요했다. 차라리 500리터짜리 하나 주고 물통을 채워주는 조건이 더 좋았지 않았을까? 그리고 도시락도 양이 너무 많고 쓰레기도 쌓여 보기에 그리 좋지 않았다. 지친 몸에 식은 밥이 많이 들어갈 것 같지도 않지만, 식사량이 많은 사람도 있으니 딱 부러지게 말하기는 어려울 듯하다. 그래도 다음 번에도 이런 유상 지원을 한다면 차라리 등뼈 해장국 같은 것으로 하면 식사량도 조절하고 따뜻한 국물도 먹을 수 있으며 쓰레기 양도 줄이고 경제적으로 유리하지 않을까? 이런 문제야 주최측이 알아서 할 문제지만, 참여자의 한 사람으로 의견을 내본다.

식사 후 발딱 선 싱글길을 오르는데 비와 와서 많이 미끄럽다. 자전거를 지팡이 삼아 힘들게 오르니 여기서 SK 기지국인가 보다. 기지국 옆으로 싱글길이 보인다. 280에서 느끼는 불편한 코스는 자연을 훼손하며 무리하게 낸 길이었다(개척싱글길). 강진과 울산에선 기존 도로를 잘 이용해 그런 모습이 없었지만, 삼척에서 다시 조금 부활한 듯하다. 여기 길은 예전에 있던 길을 다시 낸 것인지 새로 낸 것인지는 모르겠지만, 한참을 끌고 간다. 탈만한 싱글이 나오니 앞 라이더가 안장에 오른다. 나도 오른다. 그런데 선두 라이더가 싱글길에 약해 얼마 못 가 내린다. 가능한데! 아쉽지만 뒤따라 가는데 아무래도 너무 느리다. 양해를 구한다. “실례지만, 제가 먼저 가도 될까요?” 선뜻 길을 내준다. 이 자리를 빌어 감사드립니다. 코스가 제법 짜릿하다. 그렇게 내려가니 앞에 계시던 라이더들이 모두 시원하게 길을 내준다. 마찬가지로 이 자리를 빌어 감사드립니다. 그렇게 신나게 내려가는데 전화가 온다. 1차 지원포인트에서 잔량 65% 남은 걸 보고 보조 배터리를 챙기지 않았는데, 받으려 하니 그만 배터리가 소멸되고 만다. 이 때가 5 20분이었는데 트랭글에 찍힌 거리는 108키로였다. 좀 안 맞는다. 덕분에 이 후기를 쓰면서 코스를 많이 헛갈렸는데, 트랭글이 10키로쯤 덜 찍힌 듯하다. 그렇다면 그 지점은 118키로쯤 되었을 것이다. 그리고 육백산 임도에 접어든다.